전체보기
경북 영주 떡갈나무_생명의숲 고목나무 이야기 #4 주소복사

고목나무*는 아득한 옛날부터 제사를 올리던 당산나무로서, 뙤약볕 여름농사에 지친 농민들의 안식처로서, 수백 년에서 때로는 천년을 넘겨 변함없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제대로 된 통계가 없지만 우리나라 전체 고목나무는 3~4만 그루 정도 됩니다. 이중 나라의 보호를 받는 고목나무는 보호수* 1만4천여 그루, 시·도기념물 및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문화재 약 3백 여 그루 정도에 불과합니다. 보호수는 각 지방자치단체에 관리와 보호가 맡겨져 있지만 지자체장의 관심도에 따라 실태는 천차만별입니다. 결국 문화재로 지정된 극소수의 고목나무들을 제외하면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우리는 우리 주변의 고목나무들을 찾아 지금의 실태를 파악하고 고목나무 보호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는 일부터 시작합니다.


지금부터 박상진 교수님이 400년 전의 시간을 거슬러 들려주는 충남 부여 무환자나무 이야기, 함께 들어 보실까요?



오늘은 경북 영주 평은면의 500살이 넘은 떡갈나무를 소개하려고 한단다. 


이 떡갈나무는 수고는 16m정도, 흉고둘레는 3.8m정도 되는데, 영주의 남쪽인 강동2리 마을에서 다른 마을로 넘나드는 고갯마루에 듬직하게 서있는 모습을 볼 수 있어. 수관이 한쪽으로 약간 치우친 모습이지만 비교적 고르게 발달했고, 잎 또한 무성해서 멀리서도 그 아름다움을 감상해볼 수 있는 나무란다. 또, 고목으로서는 드물게 거의 충전처리*가 되지 않은 모습을 볼 수 있는데다 아주 건강한 상태이지. 이 나무는 고개의 성황당에 심겨진 당산나무인데, 작은 돌무더기가 있는 걸로 봐서 예로부터 마을사람들이 굉장히 아껴온 나무가 아닐까 싶단다. 




떡갈나무는 참나무 종류 중에서도 어릴적에 듣던 전래동화나 외국에서 물건너온 동화책에서도 자주 등장하면서 우리에게 그 이름만큼은 가장 친숙하게 알려진 나무이지. 나무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신갈나무, 졸참나무, 갈참나무와 같은 참나무 형제들의 특성과 구분법 같은 것을 잘 알고 있을텐데, 이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일반 사람들은 참나무 종류의 대명사로 떡갈나무를 자주 내세운 탓이 아닐까 싶단다. 사실 떡갈나무는 참나무 종류들 중 덩치가 가장 작은 편인데, 다 자란 후의 다른 참나무들은 아름드리가 훨씬 넘는 모습인 것과 비교한다면 참나무를 대표할만한 나무라고 말하기에 민망하지 않나 싶단다. 크고 두꺼운 잎을 가졌다는 점 말고는 말이야. 



‘떡갈'이라는 친숙한 이름은 옛날에는 떡을 찔 때, 새로 난 떡갈나무 잎으로 싸서 찌면 떡이 서로 달라붙지 않고 독특한 향취가 베어들기 때문에 이 넓은 잎사귀를 흔하게 이용했다는 점에서 이름 붙여졌단다.

그런데 왠일인지, 떡갈나무라는 이름은 익숙한데, 실제로 떡갈나무를 만나본적은 드물지 않니? 떡갈나무는 다른 참나무에 비해서 사람사는 곳 근처에는 잘 보이지 않고 더더욱 고목나무인 떡갈나무는 만나기가 참 쉽지가 않아. 그래서 더더욱 500살이 넘은, 영주 평은면 강동2리 고갯마루의 건강한 떡갈나무의 모습이 듬직하고, 고개를 넘어다니는 마을 사람들에게 잠시 쉼터를 내어주기도 했을  이 떡갈나무의 오랜세월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단다. 참고로 경북 영주의 떡갈나무 말고도, 보호수로 지정되어있는 다른 지역의 오래된 떡갈나무들도 마을의 고개에 우뚝 서있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는데, 떡갈나무들은 이렇게 습도도 적당하고 통풍이 잘되는 고갯마루를 좋아하는 습성이 있어서란다. 덧붙여서 이야기하면, 참나무는 이렇게 대체로 자람터를 나누어서 살아가는데, 높지 않은 야산이나 동네 뒷산에는 상수리나무와 굴참나무가 흔하고, 땅의 힘이 좋고 습기가 많은 계곡에는 졸참나무와 갈참나무가 버티고 서있지. 그리고 산 능선 주변의 척박한 땅에는 신갈나무가 터줏대감이란다. 



현재 떡갈나무는 국가지정 문화재로 지정된 나무가 없는데, 이 오백살이 넘은 영주의 떡갈나무는 국가문화재로 지정하여 우리나라에 몇 그루 남지 않은 떡갈나무 고목의 하나로서 보존할 가치가 있어보이는구나. 




나무 할아버지와 함께 만난 경북 영주 떡갈나무


  • 고목나무 : 떡갈나무 (Quercus dentata Thunb.)
  • 그       루 : 1그루
  • 추정나이 : 약 540년
  • 관리등급 : 경상북도 보호수 지정
  • 관리번호 : 11-28-3-4
  • 지 정 일 : 1982년 10월 26일 지정
  • 소  재  지 : 경상북도 영주시 평은면 강동리 225

*고목나무 : 주로 키가 큰 나무로, 여러 해 자라 더 크지 않을 정도로 오래된 나무를 말하고 있습니다. 노거수( 巨樹에 老를 붙여서 쓰는 말)라는 말보다 고목(古木)나무로 전통적으로 쓰여지는 정감있는 표현을 씁니다. 

*보호수 : 유전자, 종, 생태계 등의 보전 및 관리를 위해 나무를 보호하는 제도 또는 그에 따라 지정된 나무를 말합니다.

*충전처리 : 고목나무의 줄기 썩음은 그대로 두어도 생장에 문제가 없습니다만 미관 등의 이유로, 우레탄폼으로 메워 주는 작업을 많이 합니다. 근사하게 ‘나무 외과수술’이라고 합니다만 상처가 아물고 세포가 돋아나는 사람이나 동물의 외과수술과는 전혀 다릅니다. 따라서 정확한 이름은 ‘나무 충전(充塡)처리’입니다.

 

나무 할아버지 박상진 교수님은? 


1963년 서울대 임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교토대학에서 농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산림과학원, 전남대 및 경북대 교수를 거쳐 2006년 정년 퇴임했으며 현재 경북대 명예교수로 있다. 한국 목재공학 회장, 문화재청 문화재 위원을 역임했다. 2002년 대한민국 과학문화상, 2014년 문화유산 보호 유공자 포상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오랫동안 궁궐을 비롯한 역사 문화 유적지에 자라는 고목나무 및 천연기념물 나무 조사와 해인사 팔만대장경 경판, 관재, 고선박재, 고건축재 등 목조문화재의 재질 연구도 함께 해왔다. 지금은 우리 선조들이 나무와 어떻게 더불어 살아왔는지를 찾아내어 글을 쓰고 강연과 답사를 통하여 이를 소개하는 일에 매진하고 있다.


저서로는 ≪궁궐의 우리나무≫(눌와, 2014), ≪나무탐독≫(샘터, 2015), ≪문화와 역사로 만나는 우리나무의 세계Ⅰ,Ⅱ≫(김영사, 2011), ≪우리 문화재 나무답사기≫(왕의서재, 2009), ≪나무에 새겨진 팔만대장경의 비밀≫(김영사, 2007), ≪역사가 새겨진 나무이야기≫(김영사, 2004), ≪나무, 살아서 천년을 말하다≫(중앙랜덤하우스, 2004) 등이 있다.


생명의숲 회원이자 고문으로 나무와 숲의 귀함을 시민에게 알리기 위해 <궁궐과 왕릉의 나무이야기>, <숲기행>, <궁궐의 오래된 나무 만나기> 등을 함께 하고 있으며,  2021년 시민 모두가 쉽게 우리가 지켜야 할 나무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박상진 교수의 나무세상 페이지를 생명의숲에 기부하였다.


우리 주변의 보호수와 이름 없는 고목나무를 위해 행동하는 생명의숲과 함께 하기



** 고목나무 이야기에 소개되는 고목나무에 대한 자료와 정보(사진, 방문기)를 공유 해 주세요. 공유해주신 자료(최근사진)는 해당페이지에 출처표 후, 앞으로 유용한 자료로 쓰입니다. 아래 메일주소로 고목나무 정보 공유 소식을 기다립니다.

everyone@forest.or.kr



* 댓글은 <성명,비밀번호, 내용 입력 후 '로봇이 아닙니다' 앞 네모를 클릭> 하셔야 등록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