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이야기
[인터뷰] 홍릉숲에서 회원이 되었던 7살 신자영회원은 지금 어떤 모습일까요? 주소복사

오래전, 생명의숲은 홍릉수목원에서 시민을 만나고, 홍릉숲을 거닐며 숲의 사계절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는 '홍릉숲의 사계' 프로그램을 진행했습니다. 매주 주말이면 많은 분들이 홍릉숲을 찾았었는데요.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2011년 5월 1일 홍릉숲에 가족과 함께 왔던 신자영회원은 생명의숲을 만나서 그날부터 회원이 되었다고 하는데요. 그때 나이가 7살! 

생명의숲과 첫 만남은 기억 나지 않지만, 신자영회원은 나무와 숲이 소중하다고 생각했고, 생명의숲과 그날의 만남도 참 좋았나봅니다. 부모님께 확고하게 회원이 되겠다고 했다는 7살의 신자영회원은 지금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했는데요. 

10년이라는 시간동안 꾸준히 생명의숲 회원으로 함께 하며, 응원하고 있는 신자영회원의 이야기와 생명의숲 10년 전에 활동했던 모습을 인터뷰로 함께 만나볼까요?



# 인터뷰에 앞서 신자영회원님이 궁금해요. 소개 부탁드려요.

뭐든 열심히 하지만 하기 싫은 건 확실히 안하는 서울에 사는 예비 고3 여학생입니다.


▲ 가을 어느날, 하늘공원에서 초록곰과 함께 신자영회원


# 생명의숲과 어떻게 인연을 맺게 되었나요? 10년 전 첫 만남(2011년), 그 기억을 되살려서 이야기해주실 수 있나요?

너무 어렸을 때라 잘 기억나지 않아요. 엄마가 그러시는데 홍릉에 갔을 때 “생명의숲”에서 캠페인을 하고 있었대요. 제가 데코 되어있는 피켓과 홍보물을 유심히 쳐다봤다고 해요. 생명의숲 관계자가 생명의숲에 대한 소개와 후원에 대해 설명 해 주셨고, 나무와 숲의 소중함에 대해 흥미롭게 느껴져서 제가 후원하겠다고 했데요. 엄마가 저한테 그럼 용돈에서 후원금의 반을 나눠낼 수 있겠냐고 물었을 때 제가 확고하게 그러겠다고 했데요. 그래서 제 이름으로 후원을 하게 되었고, 나중에 좀더 자라 용돈을 받게 된 후부터 일부 내게 되었습니다. 제가 내야하는 몫이 있어서 큰 돈을 후원하기 힘들었어요. 비밀인데 제 몫을 빼먹을 때도 많아요. :)


▲(좌) 꼬꼬마 시절 신자영회원 동생과 함께(예쁘게 화장하며 놀다가) ▲(우) 어린이날에 남산가서 찍은 사진


▲ 2007년 홍릉숲에서 생명의숲 데코 및 홍보물



▲ 2009 홍릉숲에서 홍릉숲지킴이와 함께 만들기 프로그램


# 회원을 시작할때 생명의숲이 어떤 곳인지? 어떤 일을 하는 곳이라고 생각했나요?

황폐해진 숲에 나무를 심어 가꾸는 일을 하는 곳이라고 생각했습니다.



▲ 2011 생명의숲 다음세대를 위한 나무심기_경기도 여주


# 기부함에 있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꾸준히 기부하는 것. 작은 금액일지라도 많은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기부하면 안정된 예산을 확보할 수 있고, 그것을 통해 미래를 계획하고 변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 신자영회원님은 좋아하는 나무가 있나요? 있다면 그 나무를 좋아하게 된 추억이 있나요? 

고무나무예요. 몇 년 전에 외할머니께서 키우시던 나무에서 끝부분을 잘라서 분양해 주셨어요. 꽤 큰 화분에 분양해 주셨는데 지금은 키가 엄청 많이 자라서 더 큰 화분으로 다시 바꿔 주신다고 하셨습니다.


# 나무를 심어본 경험이 있나요?

아쉽지만 실제로 나무를 심어본 기억은 없어요. 핸드폰 앱 중에서 핸드폰사용금지 시간을 스스로 설정하고 그 시간을 지키면 앱머니를 제공해 주는 앱이 있는데 그것을 모아 나무를 심는데 사용했어요. 간접적으로지만 이렇게 나무를 심을 수 있다는 것도 좋았던 거 같아요. 기회가 된다면 생명의숲에서 나무를 심는 경험을 해보고 싶어요.


# 숲이나 산에 가는 걸 좋아하시나요? 좋았던 숲을 생명의숲 회원에게 소개한다면?

4학년 차이인 동생이 무척 활동적이에요. 동생 덕(?)에 초등학교 때까지는 가족과 함께 자주 북서울 꿈의 숲에 다녔었는데, 4월 벚꽃이 활짝 핀 북서울 꿈의 숲은 정말 예뻤고, 11월 단풍이 곱게 든 별내 산들소리수목원은 정말 아름다웠어요. 중학교에 이후로는 가끔 여행 갔을 때만 주변 공원을 산책했어요. 


▲ 북서울 꿈의숲 동생과 함께


▲ 불암산로길에 위치한 산들소리수목원에서 한컷!


# 생명의숲 홈페이지를 보시면서 가장 공감하거나 끌렸던 활동이 있었나요? 생명의숲 활동을 보며 앞으로 참여해보고 싶은 활동은도 있었을거 같아요. 

도시에는 나무 한 그루 없이 건물만 꽉 찬 동네도 있는데 그런 장소에 나무를 심는 ‘도시숲’이 가장 공감이 되는 것 같아요. 그린짐 활동이 흥미롭게 느껴졌고, 기회가 된다면 함께 나무심기 활동에 참여해 보고 싶어요. ‘숲환경교육’ 프로그램을 많은 사람들이 참여해서 숲의 중요성에 대해 더 깊게 생각하면 좋을 거 같습니다.


▲ 도시에 숲 만들기


 

▲ 2011년 숲환경교육 프로그램, 청소년 숲교실


# 환경 문제(이슈) 중 가장 우선 해결해야 한다고 느끼는 건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

지구온난화가 가장 큰 이슈라고 생각해요. 우리나라 계절도 바뀌고 있는 실정이니까요. 지구온난화 가속화 방지를 위해서도 숲을 가꾸는 일은 정말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종이와 화장지를 비롯해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일부터 실천해 보려고 해요.


# 10년 이라는 시간동안 생명의숲 회원으로 응원하고 후원하고, 참여하면서 회원님에게 어떠한 변화가 있었나요?

후원의 시작은 잘 기억하지 못하지만 언제까지나 진행형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후원은 돈이 많다고 많이 할 수 있는 것도, 없다고 아예 못하는 것도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작지만 저의 후원이 숲을 가꾸는 데 도움을 준 것처럼 관심을 가지고 주위를 둘러보면 저를 필요로 하는 곳이 있더라구요. 그곳에 제가 꼭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라게 되었습니다.


# 회원님은 나무를 심고, 숲을 만드는 중요성을 알고 있을거 같아요. 그걸 모르는 사람들(친구들)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나요?

개발을 목적으로 숲을 해치는 일들이 많아지는 거 같아요. 숲에는 나무만 사는 것이 아니라 야생동물도 살고 환경정화 기능도 가지고 있는 데 말이죠. 현재만 생각하지 말고 미래를 생각해서 숲의 중요성을 생각해 보자고 말하고 싶어요.


(좌) 2020년 1월, 신자영회원이 직접 찍은 미국 월스버러 ▲(우) 2021년 7월 제주에서 찍은 나무와 꽃


# 신자영회원님이 생명의숲에 회원으로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생명의숲에서 여러가지 프로젝트 만들고, 많은 사람이 참여할 수 있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숲에게 한마디 한다면?

맑은 공기를 한없이 주니 고마워~




신자영회원님과 생명의숲의 만남은 우연 같지만, 어쩌면 필연처럼 만난게 아닐까 싶어요. 

10년이라는 시간동안 크지 않더라도 꾸준히 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후원은 돈이 많다고 많이 할 수 있는 것도, 없다고 아예 못하는 것도 아니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는 17살의 신자영회원이 참 멋지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용돈에서 후원을 생각한다는 건 어쩌면 어릴때부터 생명의숲 회원이 되어서 갖게 된 생각은 아니였을까요? 엄마와 같이 후원하려고 노력하는 모습도 너무 귀여운 신장영회원님, 10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생명의숲 회원으로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7살 신자영회원님과 생명의숲이 지나온 10년, 앞으로 10년, 20년 더 오랜 시간을 함께 하기를 바라며! 꾸준히 생명의숲을 믿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회원님의 마음을 생각하며 앞으로도 생명의숲은 회원님과 함께 건강한 숲,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겠습니다.

회원님, 고맙습니다.


'작지만 저의 후원이 숲을 가꾸는 데 도움을 준 것처럼 관심을 가지고 주위를 둘러보면 저를 필요로 하는 곳이 있더라구요.' 신자영회원이 이야기했던 것처럼, 

생명의숲에 관심을 갖고 작지만 후원을 시작해 보는 건 어떠세요? 


생명의숲을 후원하는 회원되기



* 댓글은 <성명,비밀번호, 내용 입력 후 '로봇이 아닙니다' 앞 네모를 클릭> 하셔야 등록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