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자료실
[인터뷰] 참 고마운 당신. 이학송회원 인터뷰 주소복사

1998년 첫 발걸음을 내딛은 생명의숲이 스무살이 되었습니다. 지금이 있기까지 생명의숲 운동에 공감하고 지지하는 회원님이 있기에 가능했습니다. 

이학송회원은 광동중학교 교장으로 생명의숲을 처음 만나, 지금은 학교숲특별위원으로 현장에서 학교숲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회원입니다.




* 댓글은 <성명,비밀번호, 내용 입력 후 '로봇이 아닙니다' 앞 네모를 클릭> 하셔야 등록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