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남산 후암골 마을의 봄맞이 이야기 주소복사

4월 13일 목요일, 후암골 마을가드너들의 나무심기가 있었습니다. 후암동의 마을숲은 2015년부터 조성된 곳으로 마을가드너분들이 꾸준히 가꿔나가고 있는 곳입니다. 최근에는 후암동 주민센터의 옥상에서 옥상정원과 텃밭도 가꿔나가고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옥상텃밭과 맞이정원 두 곳에 봄을 맞이하여 새로운 식물들을 심어주기로 했습니다. 첫번째 장소인 주민센터의 옥상정원에서는 싱그러움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이제 본격적으로 잎들이 나기 시작하고, 씨앗을 뿌린 것도 싹이 막 올라오고 있었답니다 :) 


                                                              ▲후암동주민센터 옥상정원의 모습 



 오늘 옥상텃밭에는 고추와 치커리를 심기로 했습니다. 높이가 있는 화분에는 고추를 심고, 낮은 화분에는 치커리를 심기로 했습니다. 특별히 오늘은 꼬마가드너가 함께 했는데요~ 어린이집보다 식물을 심는 것이 좋아 할머니 손을 잡고 나왔답니다. 고추와 치커리 모종 외에도 직접 집에서 가져오신 매화나무도 한쪽에 심어서 뿌리가 나길 지켜보기로 했습니다~


                                                              ▲깊은 화분에는 고추 모종을 심었습니다~


                                                              ▲낮은 화분에는 치커리를 심었어요~



                                                              ▲할머니와 함께 무럭무럭 자라도록 물을 주는 꼬마가드너!



또한 오늘은 마을가드너분들의 활동이 카메라에 담기는 날이기도 했는데요. 용산구의 방송에 담겨서 용산구 주민들에게 후암동 마을숲과 마을가드너에 대한 소개가 담길 예정입니다. 어린이집보다 꽃을 심으러 온 꼬마가드너도 인터뷰를 했습니다.


                                                              ▲꼬마가드너가 느끼는 후암동 마을숲은 어떨까요?ㅎㅎ




 옥상정원에 이어서 맞이정원으로 이동했습니다. 맞이정원에는 팬지, 수선화, 무스카리가 피어 알록달록한 모습으로 주민들을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날이 따뜻해져서 막 연두빛을 띤 잎과 한껏 핀 조팝나무의 꽃도 볼 수 있는데요, 맞이정원은 동네를 오고가며 봄이 왔다는 것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인 것 같습니다~



                                                              ▲봄꽃이 활짝 핀 후암동 마을숲입니다 :)



오늘 맞이정원에는 초본과 수목을 식재할 예정인데요. 단풍나무, 라일락, 조팝나무, 복숭아나무, 대추나무, 장미 등 여러 나무들을 새로운 식구로 맞이했습니다. 조팝나무는 심기 전에 잘 전정하여 기존에 조팝나무가 있는 곳에 심었습니다.  또한 다른 곳에도 키가 큰 나무와 작은 나무를 고루 심어서 더욱 정원을 풍성하게 해주었습니다. 



                                            ▲크고 작은 나무들이 함께 어우러질 마을숲을 기대하며 다양한 나무를 심어요



또한 겨울이 지나며 초본이 죽은 자리에는 오늘 새로온 식구인 섬백리향, 꽃무릇, 박하, 패랭이를 보충해주었습니다. 위치가 안 맞는 식물은 오늘 이식해주기도 하고, 기존의 식물들도 함께 관리 해주었습니다. 



                                                              ▲마을가드너의 손이 모여 더욱 푸르른 마을숲이 되가는 중입니다 !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으시며 마을 가꾸기에 앞장서는 후암골 마을가드너분들! 앞으로도 후암동은 마을가드너분들의 활동으로 푸르게 푸르게 가꿔질 것이라 믿습니다 XD